메뉴 건너뛰기

Smart factory 구축 전략 및 사례
Smart factory는 이미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이다. 사람의 노력과 시간에 의한 결과를 좀더 쉽게..
more
간이자동화 사례 소개
간단하게 제작된 간이 자동화 사례와 구상했던 여러가지 경험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more
여유와 고찰이 필요
항상 바쁘다고 좋은 것은 아닐 것 입니다. 최선은 여유가 아닐까요..

smart 강좌

  • 06-13 smart factory 우여곡절 사례 15

    제목 : 박스 운반용 간이자동화 장치를 제작하다. 중국 천진에 있는 해외 제조사업장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인건비가 저렴하다보니 아주 간단한 일도 사람이 직접하는 일이 많았습니다. 이러한 작업을...

  • 06-10 smart factory 우여곡절 사례 14

    제목 : 무거운 제품은 적치대의 위/아래 단에서 아래에 있어야 한다 ‘14년 여름부터 겨울까지 멕시코법인의 자재창고를 설계할 때 있었던 일입니다. 두가지 자재가 적치되어 운영되어야 하는 상...

간이자동화 사례

  • 09-10 IOT를 활용한 자동차 용접라인

    유튜브에 있는 smart factory 관련 영상중 선별하여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https://youtu.be/QLdFZh2SjtA

  • 06-14 방향전환이 가능한 Roller

    국내 유명기업에서 생산하고 있는 90도 방향전환이 가능한 롤러입니다. 매우 다양한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동력없이 방향을 전환이 필요할 때 적절히 사용하면 좋을 것같습니다.



smart factory 우여곡절 사례 7

2015.07.08 20:12

indy 조회 수:1046

제목 : 가장 중요한 요인은 이것입니다.


공장혁신의 가장 중요한 요인은 무엇일까요? Smart factory 우여곡절 사례에서 지금까지는 구축 사례만 소개했는데요.

오늘은 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그것은 바로 사람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공장혁신이든 무엇을 하던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들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내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중국, 말레이시아, 멕시코 등 현지생산법인에서 생산성, 품질, 물류 등과 관련된 혁신 활동을 하면서 종료 보고가 끝나면

 항상 후회되는 것이 있습니다. 즉 혼자 잘나서 설치고 다닌 것이지요. 그러나 정작 본인은 많은 것을 해놓고 돌아온 것 같은데

 주변 동료들은 곱지않는 인상으로 쳐다본다는 것입니다. 무슨 일을 하던 혼자서는 할 수 없는 것이죠.

같이 함께 기다려주고 해야 되는데 경영진의 방문이 다가오거나 고객 방문이 눈 앞에 다가오면 빨리 실적을 보여줘야하니

급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미리 준비하는 것도 한계가 있지요. 아이디어 회의를 하거나 결정된 내용을 추진하는 것도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공동으로 선정하고 역할 분담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게 사실입니다.

할 일이 많아지고 급해지니 여러가지 일들을 공동분배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 전담으로 배분하게 되고 어느 한 사람이 잘 못 하면

그 과제가 추진이 안되어 전체 조화가 잘 되지 않는 현상도 발새아고요. 그렇다고 공동으로 하자니 시간이 없고

또 책임감이 떨어져 일의 결과물의 질이 떨어지고 하는 것 같습니다.


한번은 과장 승진해야 하는 대리에게 현지 업체를 알려주면서 간단한 설비에 대한 제작과 셋업을 지시했는데

도저히 진도가 나자기 않는 것입니다. 그래서 계속 전화를 해보거나 직접 찾아가서 독려를 하라고 하고는

저는 다른 일에 다시 빠져져들고 그러니 시간은 자꾸가고 그 일은 더욱 더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되고 거의 한달이 지났는데

 설비의 프레임만 만들어지고 내부 기능부품이나 전장 장치 등은 준비가 안되는 현상이 발생한 것이죠.

그래서 심하게 꾸짖었지요. 도대체 당신은 뭐하는 사람이냐고,, 그 이후 일년동안 저를 완전히 외면하더군요.


한편으로 괘심하지만 이때 저는 깨닳은게 있습니다. 버스에 아무나 태우지 말라는 것이죠. 아무나 끌고 갈 수 없는 세상입니다.

짐이 되면 속도가 느려지고 힘만 더 들어가게 되는 것이죠. 처음 시작할 때 어느 정도는 가려가면서 팀원을 정하는게

우선 중요한 것 같고요. 일단 주의 대상이 팀원이 되었다면 하루에 한번씩 꼭 커피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람니나.

대화 자체가 힘이 되고 일의 지체가 해소되는 놀라운 일이 벌어질 것입니다. 이야기를 한다고 업무에 대한 대화가 아니고요.

잡다한 일상적인 대화입니다. 그럼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하나고요? 여기서 여러분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의 지식의 범위를 무한정 넓혀야 하는 과제가 주어진 것입니다. 여러분이 많이 알아야 대화가 되는 것입니다.

잡신(雜神)이라고 아시죠. 고상한 클래식 음악이나 램브란트 그림, 김정희의 글씨가 아니라 잡학에 정통해야 하는 것이죠.

쉽지 않을 겁니다.